해외에서 거주를 하면서 생각보다 어려운 일이 어떤 걸까요? 저는 생각보다 미용실을 찾고 미용실을 이용하는 부분이 생각보다 어렵더군요. 특히나 한국인이 없는 지역에 살면 외국인이 운영하는 미용실에 가서 머리를 잘라야 하는데요. 오늘은 캐나다의 미용실에 관해서 이야기를 해볼까 해요.


토론토에서 1년정도 거주를 할 때는 한국인이 운영을 하는 미용실을 자주 찾아서 머리를 자르곤 했는데요. 흔히 저희가 말하는 크리스티 혹은 핀치 근처만 가도 한인 타운이 있기 때문에 한인 미용실도 당연히 있겠죠? 캐나다 외각인 PEI 거주하면서 머리를 자르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아내의 도움으로 아내가 자주 이용을 하는 미용실에서 머리를 자르고 있네요.

 


그렇다면 캐나다의 미용실은 어떻게 한국과 다를까요? 지금부터 열심히 설명을 하겠습니다. 위에 보이는 사진에 건물이 하나 있는데요. 여기가 저희가 흔히 이용을 하는 캐나다 미용실이에요. 정말로 재대로 보지 않으면 일반 가정집 같은 느낌이 강하죠? 샬럿타운에서 유명한 빅토리아 공원을 가는 길에 있는 건물인데요. 저도 자주 지나갔지만 아내가 말하기 전까지는 미용실인줄은 생각지도 못했네요.



건물의 문을 열고 들어가볼까요? 건물 안으로 들어가면 정말로 일반 가정집을 개조해서 미용실을 운영하는 느낌이 강한데요. 아무래도 저희가 말하는 상가 건물이 아니기 때문에 이런 느낌이 강해요. 그래도 필요한 이용시설은 다 있어요.



여기는 카운터 옆에 있는 휴식 공간인데요. 보통 손님이 오면 앉아서 기다리는 곳이에요. 생각보다 작죠? 그래도 무료로 커피랑 차도 마실 수 있으니까 이런 부분은 한국과 비슷한 부분이죠. 한국도 미용실을 가면 차 혹은 커피를 무료로 마실 수 있으니까요.



가게 한쪽에는 메이크업 재료들이 있는데요. 이 미용실은 메이크업도 겸업해서 운영하는 미용실이에요. 저희 결혼식을 진행하면서 메이크업은 이분에게 받았어요. 한국에서는 정말로 미용실이 큰 곳을 가야지 메이크업을 진행할 수 있는데요. 이 미용실은 개인이 운영하는 미용실인데 신기하게도 메이크업 가게를 같이 운영하더군요.


그러면 메이크업은 한국과 비슷할까요? 전혀 다릅니다. 한국에서 결혼식을 진행하고 캐나다에서 결혼식을 치르면서 제가 느낀 부분은 한국의 메이크업이 정말로 더 고급스럽다는 느낌이 강하더군요. 흔히 말하는 촌과 도시의 느낌이라고 하면 될까요? 아니면 캐나다와 한국의 차이 일까요



한국에서는 머리를 감는 곳이 따로 방으로 구성이 되어 있어서 다른 손님들이 보지를 못하는데요. 여기는 그냥 공개적으로 있더군요. 아무래도 개인이 운영을 하니까 그런 거 같아요. 몇 가지 비교하면 캐나다의 미용실은 대부분이 개인이 운영을 하기 때문에 예약제로 운영을 해요. 저희 같은 경우도 이 미용실은 가고 싶으면 1주일전에는 미용실 예약을 해야지 머리를 자를 수 있어요. 흔히 저희가 말하는 길가다가 미용실을 들어가면 이용을 못한다고 보시면 되요. (물론 지역마다 미용실 마다 운영하는 방법은 다릅니다. 저의 내용이 절대적이지는 않아요.)





한국 미용실의 느낌과 캐나다 미용실의 느낌이 다르다는 걸 알려드리기 위해서 한국에서 촬영한 사진을 이렇게 올리네요. 보시면 한국과 캐나다의 차이점을 정말로 많이 느끼시겠죠? 물론 위에 사진은 서울 청담동에 있는 미용실의 사진인데요. 정확한 비교는 동네 미용실을 촬영해서 비교하는 방법이 좋지만 사진이 없네요.


공감과 "댓글"은 글을 작성하는 사람에게 큰 힘이 되어줍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daytodays.tistory.com 하루를재미나게 2016.02.11 14:29 신고

    가정집인줄 알았네요~~~
    저도 해외에 살때 제일 걱정이 미용실이더라고요..
    1시간정도 차타고 나가야 한인타운이 있어서.. 가서 자르고 왔죠!!
    남편은 현지이발소에 갔다가.. ㅎㅎ 면도질을 너무 당해서 피부가 아프다고 까지 하더라고요.
    여자인 저도.. 현지보다는 역시 한인이 하시는것이 좋은것 같아요 ㅎ

    • Favicon of https://taejusoul.tistory.com SoulSky 2016.02.13 08:49 신고

      정말로 해외 살면서 느꼇습니다. 한국이 최고입니다 ㅎ

  3. Favicon of https://bluesword.tistory.com sword 2016.02.11 15:15 신고

    토론토에 가있는 지인들에 의하면
    머리자르는게 그렇게 곤혹스럽다고 하더라구요... ㅎㅎㅎ

    뭔가 외국인들이 자르는 남자의 머리와
    한국사람들이 자르는 머리 컷팅이 다른가 보더라구요 뭔가 신기한...;;

    소울스카이님은 머리 자르실때 머리 자른 후 스타일은 맘에 드셨나요? ^^

    • Favicon of https://taejusoul.tistory.com SoulSky 2016.02.13 08:50 신고

      처음에..이발하고 실망해서..요즘은 그냥 스타일 없이 고딩처럼 다닙니다 ㅎㅎ

  4. Favicon of https://stmilk.tistory.com 딸기우유! 2016.02.11 15:38 신고

    재밌어요^^
    우리나라 동네미용실보단 훨씬 고급스러운 느낌이네요.
    우리나라 대도시미용실보단 아담하구요^^
    저런 곳에서 조용하게 머리손질받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taejusoul.tistory.com SoulSky 2016.02.13 08:59 신고

      확실히 한국보다는 조용하지만 서비스는 한국이 더 좋은거 같아요.

  5. Favicon of https://komgoon.tistory.com 룰울루 2016.02.11 16:41 신고

    오, 이런 비교 포스팅 좋네요.

  6. Favicon of https://blog.morakmorak.com 모락한의원 2016.02.11 17:29 신고

    역시 인력이 투입되는 서비스는 예약이 필수네요! ㄷㄷㄷ

  7. 가장 궁금한 가격이 없는것 같아요!! 우리나라랑 비슷한가요/ㅋㅋ

    • Favicon of https://taejusoul.tistory.com SoulSky 2016.02.13 09:31 신고

      한국보다는 가격이 비쌉니다 ㅠㅠ 팁도 내야되서요.

  8. Favicon of https://ptjey.com 비키니짐(VKNY GYM) 2016.02.11 18:02 신고

    잘 보고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9. Favicon of https://waiting0610.tistory.com 행복기다림 2016.02.11 19:44 신고

    미용실이라고 얘기 안하면 가정집이라고 착각하겠는데요

  10. Favicon of https://richwnaak.tistory.com 평강줌마 2016.02.11 21:05 신고

    예약제라니. 갑자기 머리하고 싶을 때 불편하겠어요.

  11. Favicon of https://blissinottawa.tistory.com Bliss :) 2016.02.11 21:44 신고

    남편 머리는 골고루 찾아 다니면서 이발하는데....8년 째 맘에 드는 곳을 못 찾고 있네요- - ;
    가끔 차이니즈처럼 삭발머리하고 나타나면 한 달 동안 참아야 할 생각에 식겁해지네요ㅋㅋㅋㅋ
    미용실도 소박하지만, 미용기술도 소박한 듯 해요ㅠ
    메이크업은 확실히 한국이 잘하는 듯 해요.
    이목구비와 선호도가 너무 달라서 한국사람에게 어울리지 않는 것 같아요.
    잘 보고 가요^^ 좋은 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s://taejusoul.tistory.com SoulSky 2016.02.13 09:36 신고

      ㅎㅎㅎ 저도 삭발을... 한곳만 가면 아무래도 나중에는 원하는 대로 자를 수 있겠쬬?

  12. Favicon of https://paran94.tistory.com 김. 파. 란. 2016.02.11 22:06 신고

    한국과 이렇게 비교해주는 포스팅이 참 좋아요..ㅎㅎ
    문화에 대한 세계관이 넓어지는듯해요

  13. Favicon of http://thinkhun.tistory.com 훈잉 2016.02.11 23:05 신고

    뭔가 집에서 미용하는거같아요.
    조금더 편안한분위기라해야 하나요..
    좋은거같아요

    • Favicon of https://taejusoul.tistory.com SoulSky 2016.02.13 09:44 신고

      확실히 편안한 분위기에 머리를 자르는거 같아요 ㅎ

  14. Favicon of https://padmasambhava.tistory.com 생명마루한의원 2016.02.12 00:41 신고

    한국과는 조금 다른 분위기네요^^

  15. Favicon of https://mkm5669.tistory.com 다딤이 2016.02.12 07:38 신고

    케나다 미용실이 가정집 같군요~~
    미용실 환경이 부드러운 것 같아요~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16. Favicon of https://aaqq.tistory.com 아쿠나 2016.02.12 09:23 신고

    캐나다 미용실도 한국미용실다른 점에 대해서 알아보려는 분들에게
    유용한 글 잘 보고 가구요~
    불금 되세요 ^^

  17. Favicon of https://estherstory.tistory.com 에스델 ♥ 2016.02.12 10:48 신고

    건물외관이 일반 가정집 같아서
    미용실이란 사실을 모르고 보면
    그냥 지나칠 것 같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18. 우리와는 다른 분위기 입니다 ㅋ
    잘보고 갑니다.

  19. Favicon of https://naturis.kr Naturis 2016.02.12 15:54 신고

    캐나다식 아기자기해 보이는 미용실에 정이 가긴 하네요. 예약제도 좋구요~

  20.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 2016.02.12 19:22 신고

    해외는 머리해주는 스타일도 다르지만 무엇보다 가격이 너무 비싸서 자주 못갔던 기억이 나네요.
    호주 살 때랑 스위스 살 때는 머리가 늘 생머리로 허리까지 치렁 치렁 했었어요. 파마뿐만아니라 커트도 비싸서 ㅋㅋㅋ
    캐나다는 가격이 어떤지 궁금하네요.

    • Favicon of https://taejusoul.tistory.com SoulSky 2016.02.13 09:56 신고

      확실히 한국과는 가격차이가 많이 나네요. 저도 자주는 못가요 ㅠㅠ 여기도 대략적으로 10달라 이상은 지불하고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www.lucki.kr 토종감자 2016.02.13 10:51 신고

      십달러요? 백달러 아니구요? ^^;;
      호주는 십년전에도 커트가 육십달러쯤 했고, 스위스는 구십-백달러쯤 해요...
      퍼머는 한국도 미용실에 따라 이십만원 넘어가는데도 있으니까 그런가보다 하는데 커트를 십만원 내고는 정말 ㅠ ㅠ
      집에서 제가 대충 자르고 그랬었어요ㅋㅋㅋ

  21. Favicon of https://dramaticoneday.tistory.com 감성주부 2016.02.17 15:28 신고

    덕분에 캐나다 미용실 잘 구경하고 갑니다.
    캐나다는 혼자 운영하는 걸 보니 규모가 크지 않나봐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