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캐나다 사람이라서 국제 결혼을 하고 현재 캐나다 프린스 에드워드 섬에서 거주를 하고 있는데요. 아내를 만나고부터 평소에는 먹지도 않는 음식들을 먹기 시작했는데요. 특히나 전혀 생각도 하지 못하는 음심들도 자주 먹네요. 한국에서 부모님과 같이 거주를 할 때는 정말로 구경도 못한 음식들인데 확실히 국제 커플이 된 후로는 쉽게 접하네요. 오늘은 어떠한 음식들을 결혼 한 후에 자주 먹는지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버터


가장 쉽게 먹는 음식이 바로 버터에요. 사실 한국에서 식빵 혹은 잼을 발라먹는 빵을 구입하면 대부분이 딸기 혹은 포도 잼을 구매해서 발라 먹었죠. 하지만 캐나다에서 딸기 혹은 포도 잼보다는 버터를 많이 선호하는 편이에요. 특히나 한국에서 부모님이랑 거주를 할 때는 버터 구경도 하지 못했는데 지금은 당연히 집에 있는 냉장고 안에 있네요. 오히려 지금은 딸기 잼 보다는 버터가 더 맛있을 정도로요. 흔히 말하는 식습관이 달라진 거겠죠.



베이컨


북미에서 생활을 하면 정말로 베이컨은 쉽게 접할 수 있는 음식 중에 하나에요. 물론 버터 보다는 많이 접하지는 않지만요. 북미 사람들이 어느 정도로 베이컨을 사랑할까요? 신기하게도 베이컨에도 저 칼로리 베이컨과 일반 베이컨이 있어요. 또한 다른 종류의 베이컨도 판매를 하고요. 국제 커플이 된 후에는 정말로 저도 베이컨을 많이 섭취를 하는데요. 아무래도 아내랑 같이 거주를 하니까 쉽게 섭취가 가능하니까 자연스럽게 먹게 되더군요. 한국에서 베이컨을 그냥 구워서 먹은 적이 있나? 생각을 해보니 한번도 없더군요. 그냥 햄버거 혹은 스파게티랑 같이 나와서 먹은 적은 없지만 따로 개별적으로 먹은 적이 없네요.



간 소고기


한국 일반 가정에서 간 소고기를 그냥 팬에 넣고 볶아서 먹을까요? 평생을 한국에서 살면서 본적이 없는 음식인데요. 캐나다에서는 일반 식사 중에 하나에요. 처음에 캐나다에 와서 아내가 간 소고기를 볶아서 감자, 야채랑 같이 줄 때는 정말로 깜짝 놀랬어요. 평생을 밥과 반찬으로 먹은 저에게는 약간의 문화적인 충격이죠. 캐나다 사람들은 간 소고기를 그냥 볶아서 소금&후추를 뿌려서 그냥 먹습니다. 처음 먹을 때는 정말로 무슨 맛으로 먹을까? 하다가 최근에 그 맛을 알아서 맛있게 먹고 있네요.



감자


한국에서는 정말로 주식이 아닌 간식 혹은 반찬으로 가끔 먹었던 음식이 바로 감자인데요. 캐나다에서 거주를 하고 감자는 주식 혹은 반찬으로 정말로 자주 먹는 음식이에요. 아무래도 장인어른께서 감자 농장에서 근무를 하셔서 쉽게 감자를 먹을 수 있기 때문인 거 같아요. 처갓집을 가면 항상 감자 한 봉지를 받아서 옵니다. 캐나다에서 감자는 익혀서 으깨고 거기에 버터, 베이컨, 치즈 등 기타 음식들을 넣고 먹는 주식 중에 하나인데요. 아무래도 아내가 캐나다 사람이니까 자연스럽게 저도 다른 한국 사람들 보다는 정말로 많은 감자를 섭취하고 있어요.



홍차


한국에 있으시면서 혹시 홍차를 마셔본 적이 있으신가요? 저는 한번도 없어요. 커피 혹은 음료수는 정말로 많이 마셨지만 홍차는 한국에서 한번도 마셔본 적이 없네요. 아무래도 사는 환경에 따라서 마실 수 있나? 없나? 이지만 저희 가족 같은 경우는 홍차를 마시기 보다는 커피를 주로 마시는 타입이죠. 물론 요즘은 한국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차 이기 때문에 쉽게 접할 수 있죠. 제가 처음 홍차를 마신 곳은 캐나다 처갓집인데요. 처음에 홍차를 마실 때는 이걸 왜 마시지?”라고 생각을 했는데요. 지금은 즐기면서 마시고 있네요. 캐나다에서 처음 홍차를 접했지만 인도, 중동 등 여러 나라를 출장 가면서 자연스럽게 접할 수 있는 차가 바로 홍차에요. 덕분에 지금은 홍차 맛을 알아서 즐기면서 마시고 있죠. 아무래도 아내를 만나지 않았으면 마셔보지 못했을 거 같네요.


공감과 "댓글"은 글을 작성하는 사람에게 큰 힘이 되어줍니다.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핑구야 날자 2016.04.02 07:28 신고

    작년세 독일에 가서 홍차를 사왔는데 가끔 마시고있어요

  2. Favicon of https://bonlivre.tistory.com 봉리브르 2016.04.02 07:43 신고

    캐마다에서는 홍차를 많이 마시는군요.
    전 몹시 피곤할 때 설탕을 듬뿍 넣은
    뜨거운 홍차를 마시곤 하는데,
    아주 효과가 좋았던 것 같습니다..

    버터, 베이컨, 감자, 간 소고기..캐나다 분들이 많이 먹는 음식
    잘 알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taejusoul.tistory.com SoulSky 2016.04.03 08:18 신고

      저도 최근에는 홍차를 설탕 그리고 우유를 넣고 잘 마시고 있습니다. 나름 매력적인 조합이죠.

  3.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공수래공수거 2016.04.02 08:12 신고

    홍차도 마시기 시작하면 괜찮아요
    저도 가끔씩 마십니다^^

  4. Favicon of https://ruasssj.tistory.com ruasss 2016.04.02 08:50 신고

    안녕하세요? 오랜만이네요. 캐나다에 오신단 얘기를 작년에 들었었는데 시간이 이렇게 빠르네요! 결혼도 축하드려요~ 종종 들를게요.

  5. Favicon of https://brazilian.tistory.com 브라질리언 2016.04.02 09:05 신고

    캐나다에는 영국문화랑, 프랑스문화도 같이 있는것 같아요,~
    좋은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taejusoul.tistory.com SoulSky 2016.04.03 09:25 신고

      아무래도 전에 프랑스랑 영국이랑 같이 통치를 해서 그런거 같아요.

  6. 2016.04.02 09:42

    ㅇㅇ 그래서 이민가서 오래살면 서양아줌미 처럼 몸매가 변하죠. 비만 조심하세요~

    • Favicon of https://taejusoul.tistory.com SoulSky 2016.04.03 09:25 신고

      감사합니다^^ 아쉽지만 여자가 아니라서...서양아줌마는 안될거 같아요.

  7. Favicon of https://bluesword.tistory.com sword 2016.04.02 09:49 신고

    버터와 베이컨은 저도 집에서 가끔 먹고 홍차나 티 종류도 자주마시지만...
    간 소고기는... 깜놀했네영 ㅎㅎㅎㅎ

  8. Favicon of https://neroyoyo.tistory.com neroyoyo 2016.04.02 10:01 신고

    전 완전 토종입맛이라 남편이 해주는 양식을 거의 안먹었는데 요즘들어 먹기시작했어요. 하지만 아직도 치즈가 잔뜩 들어간 음식은 no..

    • Favicon of https://taejusoul.tistory.com SoulSky 2016.04.03 09:26 신고

      저는 대부분 잘 먹고 역시 치즈도 잘 먹습니다 ㅎㅎ 워낙에 좋아해서요.

  9. Favicon of https://naturis.kr Naturis 2016.04.02 14:35 신고

    간 소고기는 무슨 맛일지 궁금하군요.. 소의 간은 아니죠? ㅎ

  10. Favicon of https://economystory.tistory.com ☆Unlimited☆ 2016.04.02 14:53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11. Favicon of https://daytodays.tistory.com 하루를재미나게 2016.04.02 15:12 신고

    저도 홍차는 아직 맛을 모르겠어요~
    좋아하게 되면 좋아한다고 하던데.. 먹어보고는 두번다시 입에 안데고 있죠 ㅎㅎ ㅜㅜ

    • Favicon of https://taejusoul.tistory.com SoulSky 2016.04.03 09:30 신고

      저도 처음에는 맛을 몰랐는데 계속 마시니까 맛을 알겠더군요.

  12. 좋네요~ ㅎㅎ 감솨~~

  13. Favicon of https://love12.tistory.com love123 2016.04.02 22:20 신고

    와우^^ 반가워요
    저도 요즘 홍차에 조금씩 관심을 가지고 마시고 있는데요
    영국의 나라이니 홍차를 많이 마시게 되겠군요
    자주 들러 보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taejusoul.tistory.com SoulSky 2016.04.03 09:33 신고

      영국하면 홍차죠!! 저도 영국의 홍차를 정말로 마셔보고 싶네요.

  14.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Deborah 2016.04.02 23:19 신고

    홍차는 몸에 좋은것이 자주 드세요

    • Favicon of https://taejusoul.tistory.com SoulSky 2016.04.03 09:33 신고

      오? 정말요? 전혀 몰랐네요. 앞으로 커피 말고 홍차를 마셔야 겠네요.

  15. Favicon of https://www.lady-expat.com Lady Expat 2016.04.03 11:12 신고

    저도 예전엔 커피가 훨씬 좋았었는데 영국에 와서 커피보다는 홍차를 하루에도 몇 잔씩 마시게 되는 버릇이 생겼습니다. 그런데 우아한 티컵에 마시는 것이 아니라 대개 그냥 mug에 양껏...ㅋㅋ

+ Recent posts